글 수 62

감사합니다

조회 수 198002 추천 수 0 2009.10.25 18:19:06

싸이트를 다시 열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홍목사님의 흔적을 조금이라도 느낄 수 있어서 정말 감사했습니다.

우리에겐 아직도 진우 형제란 호칭이 더 살가운 홍 목사님,
여전히 환한 스마일로 우리를 맞아 주시네요.
장난끼 넘치는 눈빛, 부드러운 마음 아직도 그대로 느껴집니다.

태환이, 규환이 사진에서 보니 어느새 의젓한 청년이 되었고..
아빠에게 쓴 글과 음악 속에서 감동의 눈물을 주체할 수 없었어요
"정말 반듯하게 잘 자랐구나...."

최근에 홍 목사님 소식을 들은 저로서는
아직도 사실로 받아들여지지 않은 충격이지요
그래서 아직도 마음이 편치 않습니다.
걸러지지 않은 슬픔이 가족들에게 전달 될까봐
애써 자제하려는데도 자연스럽지가 않네요

지금까지의  제 기억 중 가장 아름다운 이 땅에서의 시간,
하와이 코나에서 교제했던 순전한 하나님의 사람들,
우리 가정도 태환이네 처럼 맑고 진실하게
하나님을 예배하는 삶을 살아가고픈데...

진희 사모님,
항상 함박 웃음으로
팔넓게 벌리고 나를 안아주시고
짜파게티 하나도 소중하게 나누었던  그 사랑이 그립습니다.

세상의 썩은 동아줄 내 던지고
하늘의 새 동아줄 붙잡고 살아가는 그 즐거움이 얼마나 큰 지
저에게 계속 계속 보여주실거지요?

미정 자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 아빠, 태환이가 장가를 가요! image 홍진우 목사 가족 2015-04-09 26066
61 "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 홍진우 목사 가족 2013-07-07 202515
60 함께 찬양하던 시간들.. [2055] 홍진우 목사 가족 2012-11-15 372052
59 교회가 새로운 홈페이지로.... [1215] 홍진우 목사 가족 2011-08-31 273404
58 세월이 갈수록느껴지는 향기... [2706] 수선화 2011-02-03 379291
57 반갑습니다, 홍목사님.. [1402] 미정자매 2011-01-31 288057
56 드디어 이 곳에 이사를! [1573] 최혜미 2011-01-10 461034
55 감사합니다. [1] [1094] 김지훈 2010-12-15 228304
54 아픈만큼 아름다운 오늘입니다.... [1504] 홍진우 목사 가족 2009-12-19 308944
53 목사님이 너무 그리워요 [1153] hanna 2009-12-07 262719
» 감사합니다 [1066] 미정자매 2009-10-25 198002
51 목사님이 생각나는 밤에 [1177] hanna 2008-12-30 256157
50 감사 imagefile [1139] 홍진우 목사 가족 2007-11-01 247835
49 목사님 2주기 추도예배를 다녀와서 [1] [1207] 성도 2007-07-18 252822
48 아빠의 천국 생신 2주기를 기념하며... movie [1102] 아들 2007-07-18 213187
47 고 홍진우 목사님 영전에... [1435] 김순희 2007-07-06 195923
46 두분을 기립니다 [1445] David 2007-07-02 234991
45 목사님, 안녕하세요 [2197] 청년 2007-03-20 261119
44 시간이지날수록 잊혀지시는게 아닌 더욱더 우리안에 분명해지시는 목사님 [1905] 한나 2007-02-10 232820
43 홍목사님... 감사합니다. [1399] 한나 2006-11-05 303914